박해진, ‘별에서 온 그대’ 종영소감 “많은 사랑에 행복했다”

박해진

박해진

배우 박해진이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종영소감을 전했다.

박해진은 지난 27일 종영한 ‘별에서 온 그대’에서 이휘경 역을 맡아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박해진은 ‘별에서 온 그대’ 방송 전 제작진의 설득에 역할이 바뀌는 상황이었지만 이휘경 역할을 자신만의 것으로 만들어냈다. 박해진은 이휘경 캐릭터로 변신해 극 후반부에는 ‘휘코난’, ‘휘보르기니’ 등 다양한 별명을 얻으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극 중 이휘경은 자신이 좋아하는 여자 천송이(전지현)을 무한 따라다니며 때로는 코믹하고, 때로는 진지한 ‘순정남’의 면모를 보였다. 박해진은 ‘별에서 온 그대’를 통해 다시 연기력과 흥행력을 갖춘 배우임을 입증했다.

박해진은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를 통해 “급하게 들어간 휘경을 이렇게 많이 사랑해주시니 더 잘할걸 하는 후회도 한다. 많은 사랑에 행복했다”며 “그 사랑을 배신하지 않는 박해진이 될 것을 약속하겠다. 감사드린다”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박해진은 약간의 휴식 뒤 일정 소화를 위해 중국으로 출국한다. 이후 박해진은 오는 4월 방송 예정인 SBS 새 드라마 ‘닥터 이방인’에 출연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유엠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