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그대’, 신성록 결국 아버지에게 버림받았다

별그대0227_1

SBS ‘별에서 온 그대’ 캡쳐

신성록이 결국 아버지에게 버림받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마지막 회에서는 이재경(신성록)이 구속 수사가 결정돼 법의 심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영장실질심사가 열린 법정에서 유석(오상진)검사는 재경이 전 처 양민주를 정신병원에 감금한 것을 비롯해, 한유라 사망사건의 유력 용의자이기 때문에 구속수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재경의 변호사는 “할 말이 없다”며 변론을 포기했다.

재경의 변호사가 변론을 포기한 데는 아버지 이범중(이정길)이 있었다. 면회실에서 범중과 마주한 재경은 비서를 범인으로 몰 것이라며 자신이 나갈 수 있게 힘을 써달라 부탁했지만 범중은 재경에게 “난 널 위해 어떤 것도 해줄 것이 마음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범중은 “난 회사를 키우느라 집에 어떤 괴물이 크는지 몰랐다. 그 괴물이 내 아들을 잡아먹은 줄도 몰랐다”며 눈물을 흘렸다.

아버지의 말을 들은 재경은 “내 힘으로 나가겠다. 방해나 하지 마라”고 분노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SBS ‘별에서 온 그대’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