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황현희, “정글은 사이 안 좋은 분들이 가면 최고…여·야 국회의원께 추천”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 기자간담회 현장의 황현희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 기자간담회 현장의 황현희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이하 정법)에 출연한 황현희가 ‘차기 정글족 멤버’를 묻는 말에 재치 있는 답변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목동 SBS에서 열린 ‘정법’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황현희는 “직접 정글에 가보니까 원래 사이가 안 좋았던 분들이 가면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런 의미에서 여당, 야당 국회의원께 ‘정법’을 추천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함께 힘든 시간을 보내면서 친해지는 것도 있고, 만약 싸울 일이 생겨도 정글에서 싸우면 정말 많이 가까워진다”고 말했다.

‘정법’은 천혜의 자연 속에서 펼쳐지는 생존기를 다룬 프로그램으로 12기 병만족 김병만, 임원희, 봉태규, 이영아, 서하준, 샤이니 온유, 제국의아이들 김동준과 100회 특집 게스트 추성훈, 전혜빈, 오종혁, 황광희는 ‘아시아의 아마존’이라 불리며 지구상 가장 역사가 오래된 열대우림을 간직한 섬 보르네오에서 ‘THE 헝거게임’이라는 콘셉트로 대결을 펼쳤다.

100회 특집으로 꾸며진 ‘정법’은 오는 2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