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법’ 김병만, “시작은 개그맨, 지금은 다큐테이너 됐다”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 기자간담회 현장의 김병만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 기자간담회 현장의 김병만

SBS ‘정글의 법칙 in 보르네오’(이하 정법)의 김병만이 ‘정법’이 100회를 맞은 소감을 전했다.

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목동 SBS에서 열린 ‘정법’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병만은 “‘정법’ 100회를 이전과 이후의 자신을 비교한다면 어떤 차이가 있느냐”는 질문에 “처음에 시작할 때만 해도 개그맨 마인드가 강했다”며 “계속 출연하다 보니 단순히 웃고 즐길 수만은 없는 상황이 자주 발생해서 다큐테이너(다큐멘터리+엔터테이너)가 된 것 같은 기분이다”고 답했다.

이어 “내가 계속해서 정글에 대한 지식을 공부하고 관련 자격증을 따는 것도 이런 생각 때문”이라며 “시간이 흐를수록 정글을 즐기려면 그만큼 많이 알아야한다는 책임감을 느끼게 된다”고 덧붙였다.

‘정법’은 천혜의 자연 속에서 펼쳐지는 생존기를 다룬 프로그램으로 12기 병만족 김병만, 임원희, 봉태규, 이영아, 서하준, 샤이니 온유, 제국의아이들 김동준과 100회 특집 게스트 추성훈, 전혜빈, 오종혁, 황광희는 ‘아시아의 아마존’이라 불리며 지구상 가장 역사가 오래된 열대우림을 간직한 섬 보르네오에서 ‘THE 헝거게임’이라는 콘셉트로 대결을 펼쳤다.

100회 특집으로 꾸며진 ‘정법’은 오는 2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