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3’ 이채영, 배틀 오디션 무대와 대기실 연습 모습 선공개

 

이채영

이채영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3)에서 이채영이 재능과 끼가 넘치는 13세 ‘소녀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SBS ‘K팝스타3’는 현재 권진아, 알멩(최린, 이해용)에 이어 샘김까지 세 명의 톱10 진출자가 결정됐다.

이와 관련 파워풀한 댄스소녀 이채영의 배틀 오디션 무대 모습이 공개됐다. 블랙 재킷에 레드 체크팬츠를 매치하고, 페도라로 포인트를 준 이채영의 자태가 포착된 것이다. 작은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꿈과 열정의 에너지가 뭉클한 감동을 전하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무엇보다 이채영은 지난 ‘K팝스타 시즌1’에 출연했던 참가자로 약 2년 만에 재도전해 화제를 모았던 바 있다. ‘K팝스타 시즌1’에서 지적받았던 가창력 부분에 있어서 놀라운 성장을 보이며 양현석 박진영 유희열 세 심사위원의 극찬을 이끌어냈던 바 있다. 또한 이채연 이채령 자매와 합채를 이뤄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때도, 자신만의 개성과 존재감을 뚜렷이 드러내며 좌중을 압도했다.

특히 이채영은 ‘K팝스타 시즌1’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운명의 라운드인 ‘캐스팅 오디션’에서 여유로움으로 무대 전체를 장악하며 단숨에 통과했다. 양현석 심사위원이 이채영을 캐스팅하기 위해 우선권까지 사용하면서 어린 소녀가 가진 무궁무진한 재능을 실감케 했다.

그런가하면 이채영은 어린 나이에도 책임감을 보여 현장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대기실에 도착하자마자 거울을 보며 연습을 이어가는 것은 물론 휴대전화로 녹화한 자신의 모습을 체크하는 등 꼼꼼한 모니터링을 펼친 것이다. 메이크업을 하고 무대 의상으로 갈아입으면서도 틈만 나면 연습에 몰입했다고 알려졌다.

제작진측은 “이채영의 재도전을 많은 시청자들이 지켜봤고, 응원을 전했다”며 “어린 소녀가 주는 열정의 에너지가 뭉클한 감동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 같다. 이채영의 배틀 오디션이 펼쳐질 ‘K팝스타3’에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13회분 말미에는 시크 공주 브로디의 무대가 예고돼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브로디에 이어 이채영의 배틀 오디션 무대가 담길 ‘K팝스타3’는 23일 오후 4시 55분에 방송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