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일밤> ‘노다지’, 2PM의 멤버 재범의 출연여부에 대해 곧 결정할 것으로 알려져.

김재범

김재범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의 ‘노다지’, 과거 자신의 블로그에 한국을 비하하는 내용을 작성해 물의를 빚은 그룹 2PM의 멤버 재범의 출연여부에 대해 곧 결정할 것으로 알려져. <일요일 일요일 밤에>의 김엽 CP는 “아직 결정된 것이 아무 것도 없다. 오후쯤 회의를 거쳐 결정할 것이다. 재범의 거취 결정과 함께 방송여부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범과 그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이 사건이 불거진 뒤 사과문을 발표했다.
보도자료
10 리더가 팀킬을 했군요.

KBS <개그콘서트>, 지난 6일 10주년 특집 방송 TNS 미디어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29.8% 기록. 이 날 특집 방송에는 유재석, 강부자, 신동엽 등 화려한 게스트들이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보도자료
10 20주년까지 Go Go Go!

신동엽, 은경표 스타시아인베스트먼트 대표와 방송작가인 유희선 및 신명진 씨, 테드인베스트 등과 함께 유재석, 강호동 등이 소속된 디초콜릿이앤티에프에 경영참여. 현재 디초콜릿이앤티에프의 주식 3.18%를 가진 신동엽은 경영 참여를 선언한 다른 주주들과 함께 총 지분 10.99%를 통해 디초콜릿이앤티에프에 영향력을 행사하게 됐고, 신동엽은 이 소식이 알려진 뒤 거래 3일 만에 50%가 넘는 주식평가액 상승에 따라 보유 주식의 가치가 5억여 원 이상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자료
10 신동엽이 어제 <개그콘서트>에서 웃음을 되찾았던 이유가…

유승호, 다음주 MBC <선덕여왕> 34회부터 김춘추로 출연. 유승호가 연기하는 어린 시절의 김춘추는 문제아에 가까운 성격을 가진 인물로 묘사될 것이라고.
보도자료
10 엄마 없이 자라 문제아가 되어 ‘쌈씽매미’의 일원이 됐던 거군요.

강혜정, 현재 촬영 중인 영화 <걸프렌즈>의 스태프들에게 임신 및 결혼 축하 선물을 받아. <걸프렌즈>의 스태프들은 강혜정에게 최근 촬영 중 깜짝 파티를 열어 강혜정을 축하했다고. 강혜정은 “이렇게 축하받을 줄 알았으면 더 일찍 결혼할 걸 그랬다”며 “사랑하는 타블로에게 프러포즈를 받고 그의 아이까지 갖게 된 것은 일생 최고의 행운”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보도자료
10 축하합니다. “좋아죽겠다”는 말이 잘 어울리는 커플을 보는 것도 가끔은 나쁘지 않군요.

MBC <탐나는도다>, 16부만 방영되는 국내와 달리 해외에서는 20부작으로 수출. 이 드라마의 제작사인 그룹 에이트는 “<탐나는도다> 해외 수출은 20부작으로 계약이 돼 있다. 이에 따라 20부작으로 수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도자료
10 감독판 보려면 자막 달아야 하는 한국 드라마가 나오겠군요. ㅜ.ㅜ

영화 <국가대표>, 지난 6일 700만 관객 돌파. 또한 <국가대표>는 지난 5일 경기도 이천에서 열린 제 17회 이천 춘사대상영화제 시상식에서 6개 부문의 상을 받았고, 2009 평창 FIS 스키점프대륙컵대회에서는 김현기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겹경사를 맞이했다.
보도자료
10 떨어지지 않는 점프란 것도 있군요.

신정환, 장염으로 6일 KBS <출발드림팀 시즌2-그린팀이 간다> 녹화에 불참. 신정환은 급성 장염으로 지난 3일 KBS <상상플러스> 녹화에 참석하지 못한바 있다.
보도자료
10 쾌유를 빕니다. 왠지 잘 뛰어 놀던 장난꾸러기 애가 아픈 거 같아서 마음이 더 짠하네요.

이영애의 아버지 이충석 씨, 7일 SBS <배기완 최영아 조형기의 좋은 아침>에 출연해 이영애가 현재 한양대학교 대학원 박사 과정을 밟는 것을 언급하며 “다음 주(7일 이후) 부터는 그 곳(한양대학교 대학원)에 가면 (딸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또한 이충석 씨는 딸의 결혼에 대해 “고맙다는 말 밖에 할 말이 뭐가 있겠느냐”고 기뻐했다.
보도자료
10 언젠가는 이영애도 누군가의 엄마 연기를 하게 될까요?

그룹 쿨의 이재훈, 7일 방송되는 SBS <야심만만>에 출연해 멤버 유리와의 교제설에 대해 “과거 활동 당시 유리를 이성으로 느꼈던 적이 있다. 난 지금도 유리를 만나고 싶은 생각이 있다”고 말해.
보도자료
10 이런 방송을 빙자한 찔러보기 좋지 않아요. ^^;

글. 강명석 (two@10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