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SBS ‘닥터 이방인’ 여주인공…1인 2역 도전

진세연

진세연

배우 진세연이 SBS 월화드라마 ‘닥터 이방인'(극본 박진우 연출 진혁) 출연을 확정 지었다.

‘닥터 이방인’은 천재 탈북 의사이자 미스터리한 과거를 가진 남자 박훈이 한국 최고 병원에 근무하면서 벌어지는 얘기를 그린 메디컬 첩보 멜로 드라마로 ‘찬란한 유산’, ‘검사 프린세스’, ‘시티헌터’, ‘주군의 태양’ 등을 연출한 진혁 감독과 ‘한성별곡-정(正)’ ‘바람의 나라’를 집필한 박진우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극중 진세연은 1인 2역 캐릭터로 조선족 사업가의 딸이자 한방 마취 전문가 송재희와 자신의 신분을 숨긴 채 남자주인공 박훈(이종석)에게 접근하는 임무를 지닌 한승희역을 동시에 연기한다.

앞서 진세연은 SBS ‘내 딸 꽃님이’ KBS ‘각시탈’ SBS ‘다섯 손가락’에서 안정적인 연기력과 섬세한 표현력을 보여줬으며 현재 KBS2 ‘감격시대’에 출연중이다.

‘닥터 이방인’은 진세연 외에도 이종석, 박해진, 강소라가 출연을 확정 지었으며 ‘신의선물-14일’후속으로 5월초 방송 예정이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