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4년 만에 컴백, 가요계 긴장

사본 -image

‘공연의 신’ 이승환이 3월 말 4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 11집 새 앨범 소식을 전했다.

이승환은 2월 19일 자신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줄 알았는데. 완성도와 사운드에 대한 집착은 당최 옅어지질 않는다. 스태프들을 괴롭히는 것엔 이미 이골이 나 있는 지라 다들 그러려니 할 거라 믿어버리는 나쁜 버릇도 생겼다”며 “이승환옹이라 불렸는데 이젠 옹고집이란 말을 들어도 무방하겠다”는 글과 함께 지난 해 8월 미국 녹음 당시 스튜디오에서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승환은 여전히 동안 외모를 자랑한다. 이승환은 “또 다시 기둥뿌리를 뽑으며, 11집의 마지막 보컬녹음을 끝내며-피진 않지만-담배라도 하나 꺼내 물며 대차게 칭얼거리고 싶은 밤이다”고 위트 있게 덧붙였다.

이승환의 소속사 드림팩토리는 20일 “정규 11집 앨범은 미국 네쉬빌에 위치한 오션웨이 스튜디오(Oceanway Studio)와 LA 헨슨 스튜디오(Henson Studio)에서 녹음이 진행됐고 세계 최정상급 엔지니어와 연주자들이 대거 참여했다”며 “현재 3월 말 발매할 정규 11집 앨범 후반 작업을 진행 중이며, 3월 28일 대형 쇼케이스를 겸한 단독공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완성도와 대중성 면에서 이승환 씨의 역대 최고 앨범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1989년 ‘B.C.603’으로 데뷔한 이승환은 90년대 가요계에서 신승훈, 김건모 등과 함께 최고의 스타로 자리했다. 특히 매 앨범마다 높은 완성도, 팝적인 어법 등을 선보이며 아티스트로써 면모를 선보였다. 특히 콘서트 분야에서는 독보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1인자로 군림해왔다. 1995년 발표한 정규 4집 ‘휴먼’(Human) 앨범부터 데이비드 켐벨 등 최정상급 뮤지션들과 작업하며 국내 음반 퀄리티를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다. 방송보다는 공연에 집중해 현재까지 1,000회 이상 라이브 콘서트를 열어 ‘한국 대중음악계의 공연의 신’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이승환은 오는 3월 28일, 29일 양일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우리금융아트홀에서 ‘이승환옹 특별 회고전+11’이라는 타이틀로 단독공연을 연다. 양일 공연 중 첫 날은 정규 11집 앨범 쇼 케이스를 추가 구성해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2월 20일부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가 가능하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드림팩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