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남녀’, 응급실 세트장의 비밀은?

'응급남녀' 세트장

‘응급남녀’ 세트장

tvN 금토드라마 ‘응급남녀’ 속 응급실의 비밀이 공개됐다.

‘응급남녀’의 주 배경인 병원은 실제 병원인지 세트장인지 헷갈릴 정도로 정교하고 사실적이다. 이에 일부 시청자들은 ‘응급남녀’ 공식 홈페이지와 SNS에 촬영 병원이 어디인지 물어보는 질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응급남녀’의 응급실은 경기도 남양주에 소재하고 있는 약 400평의 세트다. 이 응급실 세트는 실제 응급실의 모습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스토리, 대본의 동선 등을 고려해 설계됐다. 특히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응급실의 모습과 최대한 비슷하게 느껴지도록 설계에서 사실감을 부여하고자 노력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주인공들의 로맨스가 일어나는 장소기 때문에 병원이 너무 차갑게 비춰지지 않도록 색상 톤에도 신경을 썼다. 이러한 세트장을 총괄한 이강현 미술감독은 KBS2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난폭한 로맨스’, ‘강력반’, JTBC 드라마 ‘빠담빠담 그와 그녀의 심장박동소리’ 등 다수의 프로젝트에 참여한 실력파다.

‘응급남녀’를 담당하고 있는 윤현기 PD는 “병원 외관은 서울 소재의 병원에서 촬영하고 있지만 드라마에 나오는 응급실 장면은 모두 세트장 안에서 촬영이 이뤄지고 있다”며 “‘응급남녀’의 병원 세트장은 실제 병원 한 동이 그대로 옮겨왔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일반적인 세트장과 달리 ‘응급남녀’ 세트장은 문을 열고 들어가면 하나의 병원이 펼쳐져있다. 드라마의 주된 배경이기에 사실감을 높이기 위해 병원 세트장 설치에 총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설레는 로맨스와 함께 긴박한 응급실의 24시를 그리고 있는 ‘응급남녀’ 8화는 오는 21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