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송창의 “나라면 정태원같은 선택은 하지 않을 것”

송창의

송창의

“나라면 정태원 같은 선택은 하지 않았을 것”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의 송창의가 최근 두 번 이혼할 수 없다는 강력한 의지를 폭발시키며 활약을 예고한 극 중 정태원에 대해 솔직한 ‘돌직구 소감’을 전했다. 극중 송창의는 오은수(이지아)와 이혼한 후 한채린(손여은)과 재혼, 애정 없는 결혼 생활 속에서도 자신의 선택에 최선을 다하려는 정태원 역을 맡아 섬세한 감정 표현과 깊어진 눈빛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28회 방송에서는 채린이 술기운을 빌어 시어머니와 시누이, 의붓딸 등 가족 사이에서의 갈등을 호소하며 울먹이다 잠들자 “또 비겁했다. 내가 또 다시 재물을 만들게 생겼다. 도대체 나라는 놈은 어떻게 생겨먹은 놈이냐”라고 혼잣말을 하는 정태원의 모습이 담기면서 ‘반전 전개’를 예감케 했다.

이와 관련 송창의는 최근 우유부단함을 버리고 조금씩 자신의 주장을 내보이고 있는 정태원에 대해 “처음 정태원을 연기하면서 이 인물의 인내심과 배려심, 그리고 깊은 마음이 연기를 하는 입장에서 참 배울 점이 많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며 “그리고 최근 이해해주고 배려 해주는 수동적인 삶에서 벗어나 조금씩 능동적으로 변하고, 해결해 가려는 태원을 개인적으로도 기대하고 있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또 극 중 사랑하는 여자 오은수와 어쩔 수 없이 이혼하고 애정 없는 재혼까지 끌려간 데 대해서는“실제 내 상황이라면 개인적으로 정태원과 같은 선택을 하지는 않았겠지만, 극 안에서 태원이 무엇을 위해 그런 선택을 했는지는 이해할 수 있다”고 고백, 인물에 깊이 몰입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무엇보다 호평받고 있는 절제된 감정표현과 섬세한 연기에 대해서는“많은 분들이 보내주시는 칭찬과 응원이 너무 감사하다”며 “정태원 역할을 처음 시작할 때부터 내면의 감정 흐름이 이 인물에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시청자들에게도 그런 모습이 보여지길 바라면서 항상 노력하고 있다”고 작품에 대한 열정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송창의는 “‘세결여’는 신기할 정도로 모든 배우들의 호흡이 좋다. 우리 팀 모두 편안하고 분위기가 좋아서 기대 이상의 멋진 장면들이 만들어지는 것 같다. 함께 하는 장면이 많은 김정난 선배와 이지아, 그리고 손여은까지 모두 성격이 좋아서 유쾌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어 “이야기가 중반을 넘어서며, 또 다시 새로운 전개를 보이고 있는 만큼 끝까지 최선을 다해 모두가 공감하는 이야기를 담아낼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덧붙였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삼화네트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