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올림픽 중계에도 자체최고시청률 경신

기황후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19일 오전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기황후’ 31회는 전국기준 26.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7일 30회 방송분이 기록한 시청률 26.5%보다 0.1%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기황후’는 동시간대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중계방송에도 상승세를 이어가며 이틀 연속 자체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기황후’에서 기승냥(하지원)은 타환(지창욱)을 도와 연철(전국환)으로부터 옥새와 통치권을 되찾으려 했다. 하지만 연철은 황자 시해사건을 꾸몄고 배후로 기승냥을 지목했다. 연철의 계략을 눈치 챈 기승냥은 직접 연철을 찾아가 정면돌파를 예고했다.

이날 ‘기황후’와 동시간대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마디’, KBS2 월화드라마 ‘태양은 가득히’는 올림픽 중계방송 관계로 결방됐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