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스톱’ 리암 니슨, “500만 동원하면 한국 방문” 흥행 공약

논스톱 논스톱
할리우드 스타 리암 니슨의 한국 방문을 위해서는 아무래도 국내 관객들이 움직여야 할 것 같다. 할리우드 액션 블록버스터 ‘논스톱’의 국내 개봉을 앞둔 리암 니슨이 500만 관객 동원 시 한국 방문을 약속했기 때문이다.

리암 니슨 주연의 ‘논스톱’은 4만 피트 상공 위 비행기 폭탄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탑승객 전원이 인질이자 용의자인 상황에서 미 항공 수사관 리암 니슨이 사상 최악의 테러를 막아야 하는 고공 액션 블록버스터.

최근 막 내린 베를린국제영화제 기간 당시 진행된 ‘논스톱’ 프리미어 파티에서 리암 니슨이 직접 “한국 관객 500만 명 관객 동원하면 한국을 방문하겠다”고 공약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관객들만을 위한 이색 공약이란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게 영화사 관계자의 전언이다.

이처럼 리암 니슨이 500만 공약을 보내온 배경은 2010년 ‘테이큰2’로 한국에 방문했을 당시 국내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대한 보답 및 한국 영화 시장의 파워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 방문 당시 예정 되지 않았던 무대인사 참여와 팬 서비스로 팬들의 호감을 사기도 했다. 때문에 ‘논스톱’ 개봉 전부터 다시 내한했으면 하는 할리우드 스타 1위에 뽑힌 것은 물론 리암 니슨의 내한 계획을 문의하는 팬들이 많았다고 귀띔했다.

‘논스톱’은 27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