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연 측, “‘트라이앵글’ 고사…차기작 신중히 검토할 것”

배우 이미연

배우 이미연

배우 이미연이 MBC 새 월화드라마 ‘트라이앵글’ 출연을 고사한 사실이 확인됐다.

17일 오후 이미연의 소속사 꿈아이엔지컴퍼니 관계자는 “이미연이 ‘트라이앵글’ 출연을 고사했다”며 “논의 중인 작품이 여럿이라 신중히 검토 후에 결정하자는 본인의 의견이 반영된 결과”라고 밝혔다.

지난 1987년 미스 롯데로 데뷔한 이미연은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눈꽃’, ‘내 마음의 풍금’, ‘중독’ 등의 작품에 출연했고 최근에는 케이블채널 tvN ‘꽃보다 누나’에 출연해 신비주의를 벗었다는 평을 받았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