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데이즈’ 박하선, 캐릭터 소화 위해 액션스쿨서 구슬땀

박하선

박하선

SBS 새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극본 김은희 연출 신경수 제작 골든썸픽쳐스)의 박하선이 액션스쿨에서 구슬땀을 흘리며 캐릭터에 몰두하고 있다.

‘별에서 온 그대’ 후속으로 3월 5일 첫방송하는 ‘쓰리데이즈’는 세 발의 총성과 함께 실종된 대통령을 지키려는 경호원의 활약을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로, 박하선은 여경 보원 역을 맡았다. 어릴 적부터 당찼던 보원은 후에 경찰이 된 뒤 성실하게 지내다 의문의 사건을 접한 후 태경(박유천)과 함께 사건에 대한 진실을 파헤칠 예정이다.

박하선은 “이번에 맡은 캐릭터는 액션 장면이 많아서 머리도 잘랐다”며 “원래 몸을 쓰는 걸 좋아하는데, 이런 역할을 하게 되어서 행복하고 좋다. 최근 전봇대에서 떨어지기도 하고 산에서 구르는 장면도 있었는데 굉장히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 달간 하루 6시간 주 4회 동안 액션스쿨에서 훈련을 해오고 있고, 지금도 촬영이 없는 날이면 무술을 익히고 있다”며 “실제 경찰서에서 근무중인 여경들을 뵙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들어보기도 했고, 시골 분소에도 찾아가 그곳 경찰 분들과 함께 순찰을 돌아보기도 했다”며 캐릭터를 위한 노력을 깜짝 소개하기도 했다.

‘쓰리데이즈’는 ‘싸인’과 ‘유령’등을 집필한 김은희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를 연출한 신경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박유천, 손현주, 윤제문, 소이현, 장현성, 최원영 등이 출연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