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상은 15집으로 2월 말 컴백

이상은 손글씨계약(1)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 싱어송라이터 이상은이 2월 말 정규 15집 앨범을 발표한다.

이상은 소속사 브이 엔터테인먼트그룹은 13일 “오는 2월 말 정규 15집 앨범을 발매할 예정”이라며 “오랜 시간 준비한 만큼 팬들이 기다려왔던 이상은 씨 고유의 감성과 음악적 깊이, 대중성까지 결합된 명반이 탄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은이 새 앨범을 발표하는 것은 2010년 정규 14집 ‘위 아 메이드 오브 스타더스트’(We made of stardust)‘ 이후 4년 만이다. 이상은 브이 엔터테인먼트그룹과 계약을 하고 새 앨범을 발매한다.

브이 엔터테인먼트그룹 “이상은 씨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게 돼 영광”이라며 “브이 엔터테인먼트그룹은 향후 이상은 씨의 앨범 및 방송, 공연 등을 총괄할 예정이며 이상은 씨의 예술성 높은 음악과 브이 엔터테인먼트그룹의 마케팅 및 공연제작, 아티스트 서포트 노하우가 결합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상은은 손글씨로 새 앨범에 대한 메시지를 전했다. “이번 15집 ‘루루(LULU)’, 브이 엔터테인먼트그룹과 함께 열심히 노래 불러드릴게요!”라고 적고, 하늘을 향해 뛰어올라 비상하는 특유의 귀엽고 감각적인 캐릭터 서명을 남겨 기대를 모은다.

이상은은 ‘담다디’로 1988년 강변가요제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가요계에 혜성과 같이 등장했다. 국민적인 사랑을 뒤로하고 1990년 돌연 일본과 미국에서 유학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발표하는 앨범마다 진지한 음악적 실험들을 거듭해 독보적인 감성과 뛰어난 음악성을 인정받으며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 싱어송라이터로 평가받고 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브이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