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심만만2> vs <놀러와>

<야심만만2> SBS 월 밤 11시 5분
지난주 ‘무릎 팍 도사’에서 강호동과 마주 앉아 해실해실 웃었던 최강희는 <야심만만2>에 없었다. 강호동 옆에 앉아서 더욱 왜소해 보였던 그녀는 제 이야기를 하기 보다는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에 리액션을 보이기에 바빴고, 그 마저도 대부분은 긴장된 표정일 뿐이었다. 같은 진행자, 같은 게스트임에도 두 프로그램이 만들어 내는 인물에 대한 잔상은 이토록 달랐다. 담담한 말투로 유부남들의 공감을 자아내는 최철호의 생활 개그나 <황금어장> ‘라디오 스타’에서 만들어진 이미지를 그대로 끌고 들어온 투컷츠의 자학개그에 진행자들이 폭소하는 동안 예능 정글에서 살아남을 기동력을 갖추지 못한 게스트들은 토크의 변방으로 물러날 수밖에 없었다. 그나마 이를 보완하기 위해 <야심만만2>은 네티즌들의 질문을 무차별적으로 난사하는 인터뷰 방식을 차용했지만, 그 역시 맥락 없이 고백을 강요하는 폭력성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그다지 효율적인 진행은 아니다. 게다가 과거의 연애, 결혼 생활 등 사생활에 대한 무례한 질문을 하면서 이 호기심을 방송 외부의 네티즌의 것으로 돌려버리는 태도는 일견 비겁하기까지 하다. 어떻게든 ‘시청자 참여형’ 토크쇼로서의 형태를 유지하겠다는 고민은 가상하나, 사랑받는 토크쇼는 시청자들이 마음을 집중해 보게 만드는 것이지 억지로 손을 끌어다 잡고 있는다고 해서 만들어 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제작진이 깨닫기 바란다. 아울러 <웃찾사>에서 그러하듯이 유행어 양산을 목표로 끝없이 같은 문장을 반복하는 SBS적 편집도 제발 좀 그만 뒀으면. 이제 그런 1차원적인 화제 만들기는 ‘의미가 없죠.’
글 윤희성

<놀러와> MBC 월 밤 11시 5분
오락 프로그램에서 아이돌 그룹의 특집을 보는 것은 이제 일반화 된 일이다. KBS <스타 골든벨>은 매주가 아이돌 특집이나 다름없고, <놀러와> 역시 여러 번 아이돌 그룹을 초대했다. 하지만 <놀러와>의 ‘god 특집’은 조금 다른 방식으로 아이돌에 접근했다. <놀러와>는 god의 지나간 영광을 되새기는 대신, 현재의 god를 바라봤다. 데니 안은 아침 드라마 출연을 거쳐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고, 군대에서 돌아온 김태우나 손호영은 새 음악을 준비 중이다. 전화로 만난 박준형은 미국에서 여전히 “와썹 맨~ 요!”하며 살고 있다. 화려했던 시절을 지나니 각자의 인생이 이어진다. 공개방송에 2만 명씩 몰려들던 팬들이 5집 이후엔 좌석의 반도 안찰만큼 줄어드는 것을 보며 팀의 인기가 떨어진 줄 알았고, 나이 들어보니 옛날에 연습 때마다 힘들다던 박준형의 마음이 이해가 된다는 데니 안의 말은 묘한 울림을 줬다. 그것은 ‘라디오 스타’처럼 들이대지도, ‘무릎 팍 도사’처럼 한 사람을 파고들지 않고서도 <놀러와>가 토크쇼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이유일 것이다. 소곤소곤 편하게 수다를 떨다 보면 게스트는 마음을 풀고 어느 순간 현재의 자신을 보여준다. 보면 볼수록, <놀러와>는 정말 내공이 있는 토크쇼 같다.
글 강명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