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하 부활에서 독립 후 첫 단독공연 개최

정동하 콘서트

최근 솔로로 나선 부활 출신의 록 보컬리스트 정동하가 자신의 이름을 건 첫 단독콘서트를 개최한다.

정동하는 오는 3월 14일 건국대 새천년관 대공연장에서 ‘2014 정동하 콘서트 비상’이란 타이틀로 공연을 연다. 부활의 김태원과 ‘아름다운 이별’을 한 정동하는 시나위 출신 보컬리스트 김바다가 소속된 에버모어뮤직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공연은 정동하 솔로 선언 후 첫 공식 공연이라 기대를 모은다. 정동하는 “밴드의 보컬이 아닌 가수 정동하의 모든 것을 보여줄 각오가 돼있다”라고 전하며 “발라드부터 록까지 다양한 음악들은 물론 팬들과 소통하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뮤지컬 ‘요셉 어메이징’, ‘노틀담 드 빠리’ 등에 출연중인 정동하는 상반기 자신의 앨범을 발표할 예정이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에버모어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