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승룡, ‘7년의 밤’으로 추창민 감독과 재회하나

2013110122471712157
배우 류승룡이 영화 ‘7년의 밤’ 출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류승룡의 소속사 프레인 TPC의 관계자는 11일 텐아시아와의 전화통화에서 “출연 제안을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중인 것은 맞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7년의 밤’은 2011년 발간된 정유정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변호인’의 제작사 위더스 필림이 제작에 나서 관심이 모인다. 여기에 류승룡과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 호흡을 맞춘 추창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기대를 더한다.

영화는 소녀를 살해하고 그 죄책감에 미쳐가는 남자와 딸을 죽인 범인의 아들에게 지독한 복수를 감행하는 남자 이야기를 그린다. 류승룡은 우발적인 범행을 저질렀지만 뜨거운 부정을 품고 있는 주인공 최현수 역을 제안 받은 상태다. 투자와 배급은 CJ엔터테인먼트가 맡는다.

류승룡은 ‘표적’과 ‘명량-회오리 바다’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