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어두운 이면을 담아낸 다큐 ‘탐욕의 제국’, 3월 6일 개봉

고 황유미 씨(왼쪽)와 황상기 씨.

고 황유미 씨(왼쪽)와 황상기 씨.

삼성을 다룬 또 한 편의 영화가 공개된다. 삼성 반도체 피해 노동자들과 그 가족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은 다큐멘터리 ‘탐욕의 제국’이 3월 6일 개봉을 확정했다.

‘탐욕의 제국’는 실제 삼성 반도체 피해 노동자들의 사연은 물론 그 피해자들의 아픔 그리고 죽음을 규명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가족들의 모습까지 묵묵히 기록한 다큐멘터리다.

현재 극장가에서 잔잔한 반향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또 하나의 약속’ 주인공인 한상구의 실존 인물인 황상기 씨의 이야기도 포함돼 있다. 삼성 반도체 공장 피해 노동자인 고 황유미 씨의 아버지 황상기 씨가 딸의 죽음의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무작정 언론사, 인권시민 단체를 찾아가는 모습부터 반도체 노동자의 인권 지킴이 ‘반올림’ 결성의 주역의 되기까지 생생하게 기록돼 있다. 또 남편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정애정 시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홀로 두 아이의 엄마가 된 정애정 씨는 “두 아이를 위해서라도 애기 아빠 죽음, 반드시 규명할 거에요”라며 남편 고 황기웅 씨의 죽음을 규명하기 위해 발벗고 나서고 있다.

이와 함께 실제 피해 노동자들의 생생한 모습과 목소리 또한 만날 수 있다. “먹으면 토했어요. 아주 피로하고, 어지럽고… 그래서 큰 병원에 갔더니 백혈병이래요. 그때 엄청 울었어요”라며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고 황유미 씨의 목소리는 마음을 울릴 예정이다.

또 삼성전자 LCD 공장에 입사한 후 6년간 근무, 소뇌부 뇌종양 진단을 받고 수술을 감행하였으나 그 후유증으로 시력, 언어, 보행 장애 1급 판정을 받은 한혜경 씨 모녀의 사연, 삼성 반도체 공장에서 6년간 생산직 노동자로 근무 후 악성 뇌종양 진단을 받은 고 이윤정 씨의 투병 과정, 퇴사 후 유방암 발병 사실을 알게 돼 수술을 받은 후 현재는 ‘전자산업여성연구모임’에 참여하며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애쓰는 박민숙 씨 등 실제 피해 노동자들의 다양한 사연은 다양한 시사점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시네마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