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래 된, 장국’ 대본 리딩 현장 공개…연습도 실전처럼

JTBC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 대본 리딩 현장

JTBC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 대본 리딩 현장

종합편성채널 JTBC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이하 ‘달래 된, 장국’)가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달래 된, 장국’ 대본 리딩에는 출연 배우들을 비롯해 김도형 PD, 김이경 작가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약 반나절에 걸쳐 꼼꼼히 진행된 대본 리딩에서는 실전을 방불케 하는 연기력 대결이 펼쳐졌다. 억척엄마 배종옥(최고순)과 똑 부러지는 딸 윤소희(장국)의 맛깔스러운 사투리 연기는 극에 새로운 재미를 더했고, 엘리트 집안의 부부인 박해미(평범숙)와 천호진(유정한), 서우림(여일숙), 김영란(여삼숙), 이한위(주철수), 지수원(김영희)는 안정감 있는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윤소희와 이원근(유준수) 커플을 필두로 한 정찬우(유준성), 한민(박무철) 등의 청소년 역 배우들과 데니안(유수한), 신동미(여옥) 등 조연들은 톡톡 튀는 연기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 갔다는 후문.

‘달래 된, 장국’은 2002년 월드컵으로 대한민국이 환희에 젖어있을 당시 고3 커플이었던 준수와 장국이 하룻밤 불장난으로 임신이 되고, 그로인해 풍비박산이 난 두 집안이 12년 만에 다시 재회하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달래 된, 장국’은 ‘맏이’ 후속으로 오는 3월 22일 첫 전파를 탈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