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황후’ 하지원, 독 바른 대추로 벌인 복수극

MBC '기황후'

MBC ‘기황후’

하지원이 독이 든 대추로 자작극을 벌였다.

1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기황후’ 29화에서 기승냥(하지원)은 타나실리(백진희)가 준 피임 탕약과 대추를 먹고 쓰러졌다. 그러나 이는 기승냥이 타나실리를 궁지에 몰아넣기 위해 꾸민 일이었다. 독이 든 대추가 담긴 보석함을 타나실리에게 전해 처소를 수색할 때 대추가 발견되게 한 것이다.

앞서 기승냥은 대추에 독을 바르며 “목숨을 걸지 않으면 절대 이길 수 있는 상대가 아니다”며 결의를 드러냈다. 한편 타환(지창욱)은 쓰러진 기승냥을 보며 “스스로 독을 먹을 만큼 이 싸움이 그리도 처절하고 절박했느냐” 며 눈물을 흘렸다.

독이 든 대추의 진범으로 몰려 타환의 앞으로 불려나온 타나실리는 “모르는 이야기다”라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타나실리가 모략에 빠진 것에 분노한 대승상(전국환)은 “폐위 대신 황후의 인장을 뺏고 냉궁으로 보내라”고 제안했다.

타나실리와 대면한 기승냥은 “냉궁보다 더 춥고 외로운 곳에 누워있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황후가 죽인 박재인(한혜린) 마마와 궁녀들이 산속 깊은 곳 돌무덤안에 누워있다”고 숨겨온 전의를 드러냈다. 이에 타나실리는 모든 것이 기승냥의 복수임을 알아챘고 “네가 이 모든 일을 꾸몄다”고 말하며 분노를 드러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 ‘기황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