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메이어, 5월 첫 내한공연 개최

존 메이어 내한공연

존 메이어 내한공연

싱어송라이터 존 메이어(John Mayer)가 내한공연을 개최한다.

6일 현대카드 측은 “14번째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주인공으로 존 메이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존 메이어가 참여하는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14 존 메이어(John Mayer)’는 오는 5월 6일 오후 7시 서울 잠실 종합운동장 보조경기장에서 열린다.

첫 내한공연을 펼치는 존 메이어는 지미 헨드릭스(Jimi Hendrix)와 에릭 클랩튼(Eric Clapton)의 뒤를 이어 현존하는 가장 완성된 기타리스트이자 탁월한 싱어송라이터다. 존 메이어는 지난 2001년 데뷔 이래 2,000만 장이 넘는 음반판매고를 기록하고 있으며 지난 2002년 그래미 시상식에서 ‘최우수 보컬 퍼포먼스상’을 수상하는 등 2008년까지 총 7차례 그래미상을 수상했다.

존 메이어의 데뷔 앨범 ‘룸 포 스퀘어스(Room for Squares)’는 80주 이상 빌보드 앨범 차트에 머무는 기록을 세웠다. 이어 지난 2003년 발매된 존 메이어의 2집 ‘헤비어 띵스(Heavier Things)’는 발매와 동시에 빌보드 차트 1위에 오르고 수록곡 ‘도터스(Daughters)’가 지난 2004년 제47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올해의 노래(Song of The Year)’에 선정됐다.

최근 존 메이어는 에릭 클랩턴은 물론 블루스의 거장 비비킹(B.B.King)과 버디 가이(Buddy Guy), 롤링스톤즈의 키스 리차드(Keith Richards) 등과 차례로 협연하며 음악적 지평을 넓혔으며 연인인 케이티 페리(Katy Perry)와 함께한 싱글 ‘후 유 러브(Who You Love)’를 발표하기도 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존 메이어는 국내 팬들이 그의 공연을 기다리다 못해 자체적으로 내한공연 포스터를 만들어 공유할 정도로 국내에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뮤지션이다”며 “이번 컬처프로젝트는 존 메이어만의 블루스 감성을 담은 기타 연주와 그의 히트곡들이 어우러지는 최고의 공연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현대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