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일본도 삼킨다… 4월 7만명 규모 대규모 이벤트 개최

엑소

엑소

그룹 엑소가 일본에서 대규모 이벤트를 개최한다.

엑소는 오는 4월 12, 13일 양일 간 일본 도쿄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엑소 그리팅 파티 인 재팬-헬로(EXO Greeting Party in Japan Hello!)’ 이벤트를 열고 총 4회의 공연을 통해 약 7만 명의 팬들을 만난다.

특히 이번 공연은 엑소의 일본 첫 이벤트로 엑소가 일본에서 정식 데뷔 하지 않았음에도 현지 팬들의 요청에 의해 성사됐다.

이에 일본 주요 언론 닛칸스포츠는 ‘미지의 스타 엑소, 4월 일본 상륙. 사이타마 아레나 7만인’이라는 제목으로 이번 이벤트를 보도해 현지 관심을 입증시켰다.

엑소는 지난해 정규 1집 ‘XOXO(Kiss&Hug)’로 12년 만에 앨범 판매량 100만장을 돌파했으며 ‘2013 멜론 뮤직 어워드’, ‘2013 마마(MAMA)’, ‘2013 KBS 가요대축제’, ‘제28회 골든디스크’, ‘제23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등 각종 시상식에서 대상을 석권한 것을 비롯해 미국 빌보드 선정 ‘2014년 주목할 아티스트’에 아시아 가수로 유일하게 선정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엑소는 오는 12일에 열리는 ‘제3회 가온차트 케이팝 어워드’에 참석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M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