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담배 논란’ 김새론, “어제의 비는 내 마음의 비와 같다”

배우 김새론

배우 김새론

배우 김새론(15)이 최근 불거진 ‘술·담배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2일 오전 김새론은 자신의 미니홈피 게시판에 ‘마음아 올해도 잘 부탁해’라는 제목의 장문의 해명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서 김새론은 “말이란 들을 준비가 된 사람들이 볼 수 있고 들을 수 있는 거라 생각한다”며 “같은 동네 한 친구를 알게 됐는데 논란이 된 술과 담배에 대해서는 인지하지 못해 미처 해명할 생각을 못했다”고 전했다.

또 “판(온라인 포털 사이트 게시판)에 떠도는 우리 같은 10대들은 오늘도 내일도 수많은 말을 만들어낼 것”이라며 “내게 많은 루머가 따라다니지만, 본의든 타의든 오해가될 소지가 있는 사진이 돌아다닌다는 것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새론은 “올해 3편의 영화가 개봉을 앞뒀다”며 “작품과 별개로 학교생활도 잘 하고 싶다. 나는 괜찮다고 하는데 마음은 견딜 수 없게 아팠나보다. 어제의 비는 내 마음의 비 같다”며 답답한 심정을 토로했다.

앞서 한 온라인 포털 사이트 게시판에는 ‘김새론과 술 먹은 여자 아이가 카스(카카오스토리)에 올린 사진’이라는 글과 함께 3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맥주, 담배 등이 포착돼 미성년자인 김새론이 ‘술·담배를 한다’는 논란이 일었다.

김새론은 오는 3월 류현경, 문소리 등과 함께 출연한 영화 ‘만신’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