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동원의 씨네컬 문화 읽기 ‘디셈버’, 창작뮤지컬계의 블록버스터

뮤지컬 디셈버
학생 시위를 무자비하게 진압하는 장면에 이어서 등장하는 호젓한 주택가. 옥상에서 기타를 치는 지욱(박건형)이 우연히 이연(오소연)을 보고 첫눈에 반한다. 공교롭게도 같은 대학 강의실에서 만나는 두 남녀. 지욱이 다가가려 하자, 왠지 거리감을 두는 이연. 알고 본즉 그녀는 운동권학생으로 수배중인 신분이었으니 …(중략)

사랑, 이별, 추억을 소재로 한 서정적인 노래로 대중들의 가슴을 녹아내린 고(故) 김광석의 곡들이 뮤지컬로 탄생했다. 게다가 그의 미 발표곡들까지 만날 수 있는 창작 뮤지컬, ‘디셈버: 끝나지 않은 노래’. 작품 속 시대배경은 민주화 열풍이 분 군사정권시절부터 20년이 지난 세월까지. 그에 따라 주인공 지욱은 청년과 중년 남성 연기를 소화해야 하며, 이연과 화이라는 1인 2역을 맡은 여주인공은 전혀 다른 두 캐릭터를 연기해야 했다. 즉 어느 공연 못지않게 주인공의 연기력이 중요하다는 것.

이와 함께 김광석의 노래가 뮤지컬과 조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그에 걸맞는 스토리 전개가 필수. 그러한 점에서 이 작품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이가 장진 감독이라는 소식을 들었을 때, 신선한 느낌이 들었다. 이미 영화와 연극 분야에서 개성만점의 감각미를 한껏 드러낸 그가 뮤지컬에서 어떤 생명력을 불어 넣을 지 사뭇 기대되었기 때문이다. 더욱이 이 뮤지컬을 제작한 곳이 전문 공연사가 아닌, 영화사라는 점도 이채롭다. 말 그대로 영화와 뮤지컬이 서로 만난 것이다.

영화와는 색다른 매력
번지점프를 하다
이 작품은 원작이 뮤지컬이다. 따라서 이 공연을 원작으로 한 영화는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극 전개에 있어 기존 영화 스토리와 유사한 부분이 있다. 바로 20년의 세월을 두고 한 여성만을 사랑한 지욱에게 그녀와 너무나 닮은꼴의 여성, 화이가 나타나서 그로 하여금 갈등을 일으키게 한다는 내용. 이 부분은 이병헌과 고(故) 이은주가 주연을 맡은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2001)와 유사하다. 그러나 거기까지일 뿐, 이 뮤지컬은 영화와는 다르게 극이 전개된다. (그 이상은 스포일러라 밝힐 수 없고, 공연장에서 확인하시길)

그리고 이 공연은 영화감독 출신의 연출이라서 그런지 영화적 요소가 많이 드러난다. 우선 작품의 규모가 엄청나다. 주인공 역의 박건형과 오소연을 비롯해서 임기홍, 송영창, 박호산 등 연기력과 흥행력을 지닌 배우들이 다수 출연했다. 주요 배우들의 열연도 한 몫 했다. 지욱역의 박건형은 예의 안정된 연기로 극을 매끄럽게 주도했고 이연과 화이라는 1인 2역의 오소연은 흥행보증수표임을 다시금 확인했다. 특히 8색조 연기의 달인 성태역의 임기홍은 이번 공연에서도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부연하면 꼭 한번 임기홍이 메인타이틀 롤을 맡은 작품을 만나보고 싶다.

다음으로 공연장이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이라는 점도 놀랍다. 몇 년전 국내 모공연사가 국제적인 규모의 뮤지컬을 제작한다면서 ‘미션’을 바로 이 곳 세종문화회관에 올렸을 때의 기억이 떠올라서다. 당시 무대 곳곳이 텅 빈 느낌이 들었는데, 그 이유는 웬만한 무대장치 규모로는 채울 수 없을 정도로 세종문화회관 무대가 넓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에 공연하는 ‘디셈버’는 달랐다. 빈 구석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무대장치 규모가 컸을 뿐만 아니라, 음악과 음향, 조명 장치 등에서도 공연장 전체를 사로잡았다. 무대장치와 캐스팅을 놓고 보면, 뮤지컬계의 블록버스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뮤지컬 '디셈버' 장면

뮤지컬 ‘디셈버’ 장면

극 전개 방식에서도 영화적 요소가 있다. 예를 들어, 극의 주요내용과는 별도로 등장하는 노부부와 병영생활에 관한 이야기를 들 수 있다. 이러한 연출 방식은 영화에는 흔히 등장하지만, 뮤지컬에선 다소 생소한 느낌이 들었다. 아마도 김광석의 원곡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삽입한 장면인 것 같다. 한편으로 ‘변해가네’와 ‘서른 즈음에’를 원곡의 느낌과는 다르게 각색했는데, 장진 특유의 유머감각이 잘 드러났다. 아마도 김광석 노래 거의 전체가 빠른 비트와는 거리가 먼 발라드풍이라서, 곡의 변화를 준 것 같다.

끝으로 이 공연에서 아쉬운 건 한 가지. 세종문화회관이 안고 있는 뮤지컬 공연의 불편함(?)이다. 워낙 무대가 넓다보니, 배우들의 동선이 길어지고 장면이 전환될 때 시간이 다소 걸렸던 것. 이를 보완코자 오케스트라 음악과 조명장치 조절로 간극을 메우려 했으나, 아무래도 한계가 있었다. 그렇지만 상관없다. 앞서 언급했듯이, 그 넓은 무대를 빈틈없이 세트와 조명으로 채웠다는 점 그 하나만으로도 이 공연 제작에 얼마나 많은 공(功)을 들였는지를 충분히 짐작하기 때문이다.

씨네컬은 시네마(Cinema)와 뮤지컬(Musical)을 합성한 말로, 각기 다른 두 장르를 비교 분석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편집자주>

글. 문화평론가 연동원 yeon0426@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