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희 이원근, ‘달래 된, 장국’ 출연 확정…훈고딩 커플 탄생 예감

배우 윤소희(왼쪽)와 이원근

배우 윤소희(왼쪽)와 이원근

배우 윤소희와 이원근이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주말드라마 ‘달래 된, 장국: 12년만의 재회’(이하 ‘달래 된, 장국’)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달래 된, 장국’은 2002년 월드컵으로 대한민국이 환희에 젖어있을 당시 고3 커플이었던 준수(이원근)와 장국(윤소희)이 하룻밤 불장난으로 임신이 되고, 그로인해 풍비박산이 난 두 집안이 12년 만에 다시 재회하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다.

최근 케이블채널 tvN ‘식샤를 합시다’에 윤진이 역으로 출연하며 풋풋한 매력을 드러낸 윤소희와 KBS2 ‘일말의 순정’, SBS ‘열애’ 등을 통해 존재감 있는 연기를 선보여온 이원근이 ‘달래 된, 장국’을 통해 어떤 연기를 펼칠지 관심을 끌고 있다.

‘달래 된, 장국’은 ‘맏이’의 후속으로 오는 3월 22일 첫 전파를 탈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와이트리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