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이연희 VS 고성희, 합숙 첫 날부터 머리채 싸움?

'미스코리아' 이연희 고성희 싸움

‘미스코리아’ 이연희 고성희 싸움

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에서 배우 이연희와 고성희가 제대로 한 판 붙었다. 22일 방송되는 ‘미스코리아’ 11회에서는 본격적인 미스코리아 본선대회 합숙이 그려진다. 이 가운데 합숙소에서 한 방을 쓰게 된 오지영(이연희)과 김재희(고성희)가 한밤중 난투극을 벌이는 사진이 공개됐다.

22일 ‘미스코리아’ 측이 공개한 사진에는 한껏 헝클어진 머리를 한 오지영과 그 옆에 화난 표정의 김형준(이선균)이 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손목에 붕대를 감고 있는 김재희와 불편한 심기를 잔뜩 드러낸 마원장(이미숙)의 모습이 담겨 있다.

지금까지 오지영과 김재희는 첫 만남부터 서로를 견제했지만 별 탈 없이 상대를 인정하고 선의의 경쟁을 해 오던 사이였다. 하지만 합숙 생활 첫날밤부터 이들이 격렬한 몸싸움까지 해 가며 싸우게 된 계기가 무엇인지 그 이유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공개된 장면은 최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촬영됐다. 촬영 시작 전부터 의욕이 남달랐던 이연희와 고성희는 즐겁게 웃으며 리허설에 임하는 등 신이 나서 촬영 준비에 나서며 수월하게 촬영을 마쳤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관계자는 “라이벌 사이인 50여명의 미스코리아 후보생들이 합숙을 하는 만큼 뒤에서 일어나는 불꽃 튀는 경쟁의식에 실제 별의별 일들이 다 일어난다고 한다. 이런 점들이 오늘밤 방송되는 미스코리아 11회에 잘 녹아들어 또 하나의 재미 요소가 될 예정이다”고 전했다. ‘미스코리아’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M 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