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 측, “새 프로그램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논의중”

KBS2 '우리동네 예체능' 기자간담회 현장 강호동

강호동

방송인 강호동이 새 프로그램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중인 단계라는 입장을 밝혔다. 22일 강호동의 소속사 SM C&C 측은 “강호동이 새 프로그램에 대해서는 신중하게 검토중이다”라며 “SBS에서도 제안을 받은 것이 사실이지만 현재는 특정 방송사에 상관없이 다양한 가능성을 두고 고려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강호동이 오는 4월 종영하는 SBS ‘일요일이 좋다 – K팝스타’ 후속 프로그램으로 복귀한다고 보도했다. 강호동은 SBS ‘일요일이 좋다’의 ‘맨발의 친구들’ 코너에서 지난해 11월까지 MC로 활동했다. 코너 종영 후 현재는 KBS2 ‘우리동네 예체능’과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 등 두 프로그램을 맡고 있다.

소속사 측은 “지금이 강호동 씨 개인에게도 중요한 시기인만큼 최대한 여러 변수를 고려해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