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다시 보고 싶은 ‘2013년 좋은영화’ 재상영

2014 메가박스 시네마 리플레이

2014 메가박스 시네마 리플레이

지난해 개봉작 중 좋은 영화 10편을 재상영하는 ‘2014 메가박스 시네마 리플레이’ 최종 10편 리스트가 공개됐다.

22일 메가박스 측은 ‘2014 메가박스 시네마 리플레이(이하 시네마 리플레이)’를 오는 2월 7일부터 28일까지 펼친다고 밝혔다. 재상영작은 메가박스가 추천하는 ‘꼭 봐야 할 2013년의 좋은 영화’ 30편을 대상으로 진행된 관객의 투표와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선정됐다.

‘시네마 리플레이’ 선정작은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월 7일), ‘지슬’(2월 8일), ‘그래비티’(2월 9일, 3D 애트모스), ‘아무도 머물지 않았다’(2월 14일), ‘테이스 쉘터’(2월 15일), ‘마스터’(2월 16일), ‘셰임’(2월 21일), ‘홀리 모터스’(2월 22일), ‘장고’(2월 23일), ‘블루 재스민’(2월 28일) 등이다.

‘시네마 리플레이’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메가박스 코엑스 점에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 후에는 영화 평론가 이동진과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도 준비됐다. ‘시네마 리플레이’는 금요일에는 오후 7시 30분부터, 토, 일요일에는 오후 3시부터 하루 1차례 상영되며 오는 27일 메가박스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또한 ‘시네마 리플레이 패스포트’ 이벤트도 준비됐다. 이는 각 작품을 관람할 때마다 패스포트에 찍어주는 도장을 모으면 개수에 따라 특별경품이 제공되며 10회 모두 관람한 관객에게는 특별 엽서북을 증정하는 이벤트다.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메가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