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특정 브랜드 커피 심부름 해명 “절대 아니다”

SBS '힐링캠프'

SBS ‘힐링캠프’

배우 황정민이 영화 촬영장에서 스태프에게 특정 브랜드의 커피를 사오라고 요구했다는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20일 밤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황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과시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황정민의 진짜 속마음을 엿보기 위한 거짓말 탐지기가 동원된 질문이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MC 이경규는 “영화 촬영장에서 거만한 자세로 앉아 특정 브랜드 커피가 아니면 못먹겠다라고 말한한 적 있느냐”는 질문을 했다. 이경규는 무엇인가를 알고 있는듯한 표정으로 황정민을 쏘아붙였으나 황정민은 “절대 아니다”며 강력하게 부인 했다. 거짓말 탐지기는 울리지 않았다.

이어 황정민은 “물론 촬영장에서 예민하고 까칠한 면이 있다. 왜냐하면 내가 지금 임하는 작품은 매 순간 처음이지 마지막 작품이다. ‘돌이킬수 없는’ 작품이기에 그냥 임할 수는 없는 것”이라는 소신있는 발언을 했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