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말’ 김지수 이혼 요구 “노예로 살아도 사랑없는 왕비로 못살아”

'따뜻한 말 한마디'

‘따뜻한 말 한마디’

지진희의 계속된 설득에도 김지수는 이혼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따뜻한 말 한 마디’에서는 유재학(지진희)이 송미경(김지수)이 머물고 있는 호텔을 방문, 송미경의 마음을 돌려놓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미경을 찾은 유재학은 자신의 행동을 변명하기 시작했다. 그는 “처음엔 억울했다. 흔들렸지만 균형 잡으며 가정을 지켰고 그게 당신이 보여준 신의에 대한 내 사랑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송미경은 “그건 당신 회사 직원에게도 베풀 사랑”이라며 코웃음 쳤다.

유재학은 “예전처럼 살고싶다”며 이해를 구했지만, 미경은 “예전으로 돌아갈 순 없어. 사랑있는 노예로는 살 수 있어도 사랑 없는 왕비로는 살 수 없다”고 말했다. 유재학은 “기회를 줘. 이렇게 인생 패배자 된 기분으로 헤어지고 싶지 않아”라고 매달렸지만, 송미경은 “내 의사 존중한다면서 자기 자존심 챙기는 거잖아”라고 화를 냈다. 그러나 유재학은 “나도 내가 살아온 방식, 내 성격 있어. 무조건 이혼을 어떻게 해”라며 뻔뻔하게 굴었다.

결국 송미경은 “다른 여자 사랑하면서 가정 지킨다는 명목으로 두 여자 다 품으려고 한 당신은 더 싫어”라며 “이혼서류 준비해. 이제부터 어떻게 헤어질지, 이혼할지 의논해. 이혼은 비즈니스니까 나 손해 보는 거 안 할 거야”라며 이혼을 선언했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 SBS ‘따뜻한 말 한마디’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