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랑, 델몬트 공식 모델 선정 ‘바나나 먹방 한번 더’

추사랑 바나나

추사랑 바나나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딸 추사랑이 델몬트 공식 모델로 선정됐다. 20일 한국 델몬트 후레시 프로듀스 측은 “최근 KBS2 ‘해피선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전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는 추사랑을 델몬트 모델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추사랑은 지면 광고 촬영을 시작으로 델몬트의 공식 모델로 활동하게 된다. 추사랑은 ‘해피선데이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통해 일명 ‘바나나 먹방’을 선보이며 바나나 사랑을 밝혀왔다. 한국 델몬트 후레쉬 프로듀스 관계자는 “추사랑의 바나나 먹방 덕분에 바나나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최근 크게 상승했다. 평소 다른 어떤 과일보다도 바나나를 좋아하고 즐겨먹는 추사랑의 건강하고 귀여운 이미지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델몬트 과일의 이미지와 잘 맞는다”는 점을 발탁의 이유로 소개했다.

특히 이번 공식 모델 선정은 추사랑의 첫 번째 단독 광고다. 지금까지 추사랑은 아버지 추성훈과 함께 광고 모델 활동을 해왔으나 단독으로 공식 모델로 선정돼 활동하게 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진행된 지면 광고 촬영해서 추사랑은 델몬트 바나나뿐 아니라 포도, 오렌지 등 다양한 과일들을 맛있게 먹으며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 추사랑의 애교와 귀여움으로 촬영 현장 역시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는 후문이다.

추사랑이 모델로 활약한 델몬트의 새로운 광고는 각종 잡지와 옥외 광고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한국 델몬트 프로듀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