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 영화 ‘바람’ 재상영 소식에 극장 깜짝 방문

정우 극장 깜짝 방문

정우 극장 깜짝 방문

배우 정우가 극장에 깜짝 방문했다.

지난 18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정우의 극장 깜짝 방문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영화관에 등장한 정우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바람’ 재상영에 정우가 깜짝 등장한 것.

이날 상영은 정우의 팬들이 그의 출연작 ‘바람’을 재상영하도록 CGV 무비꼴라쥬 측에 요청해 이뤄진 것이다. ‘바람’은 정우의 자전적 이야기를 그린 2009년 개봉작으로, 정우는 이 영화로 대종상 신인상을 받았다.

이날 정우는 영화 상영 전 극장을 찾았다. 정우는 인근에서 CF 촬영을 하던 중 매니저를 통해 ‘바람’ 재상영 소식을 알게 됐고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감격해 방문을 결정했다.

정우는 영화 시작에 앞서 이 같은 재상영을 추진한 팬들에게 고개 숙여 감사하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정우 측 관계자는 “정우 씨의 팬 사랑은 특별하다. 진심으로 큰 감사를 느끼고 있다. 가볍게 전한 소식이었는데 정우가 CF 촬영 중 쉬는 시간을 쪼개 극장을 찾았다”며 “팬들에게도 정우 씨 본인에게도 이날의 만남은 매우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정우는 tvN 금토드라마 ‘응답하라 1994’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정우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