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그대’ 전지현, 에필로그서 정신과 찾아가 “닭다리와 김수현은 달라”

'별에서 온 그대' 10회 에필로그

‘별에서 온 그대’ 10회 에필로그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에필로그에서 배우 전지현이 능청 연기를 선보였다.

16일 방송된 ‘별에서 온 그대’ 10회 방송 말미에는 새로운 에필로그 영상이 소개됐다. 이날 에필로그에서는 도민준(김수현)을 좋아하게 된 천송이(전지현)가 정신과를 찾아갔다. 천송이는 도민준을 향한 자신의 사랑을 믿지 못하며 괴로워했다.

천송이는 정신과 의사에게 “대답해달라. 의존증이 사랑으로도 바뀔 수 있냐”고 물었다. 이에 의사는 특정인에게 의지하고 싶은 심리와 사랑이 혼돈될 수 있다 답했다.

천송이는 “닭다리를 보고 설레진 않더라. 근데 이건 설렌다. 신상 백을 보면 설레는데 걔네를 못본다 해서 그걸 갖고 있는 여자들을 죽이고 싶진 않다”며 “근데 이건 다르다. 심장이 두근 거리고 입술이 바짝 타며 눈앞에 안보이면 불안하다. 그 남자한테 꼬리치는 계집애를 확. 그 사람 만지는 계집애 손모자기를 부셔버리고 싶다”고 속사포로 말했다. 결국 천송이는 약을 처방받았다.

전지현은 천송이에 완전 빙의되며 자신의 사랑을 부정하며 혼란스러워 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별에서 온 그대’는 매회 극 말미 에필로그를 선보이며 깨알 재미 포인트를 보이고 있다. 에필로그에서는 극에서 다루지 않았던 이야기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유쾌하게 그려 시청자들이 리모컨을 쉽게 돌리지 못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