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결여’ 이지아, 몰입도 높이는 농익은 연기력 눈길

배우 이지아

배우 이지아

배우 이지아의 농익은 연기력이 눈길을 끈다.

이지아는 12일 밤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에서 뜻대로 되지 않는 결혼 생활 때문에 괴로워하는 인물 오은수를 연기했다. 이날 이지아는 기존에 선보였던 캐릭터와 다른, 가슴에 상처가 깊지만 결혼생활을 위해 겉으로 밝은 웃음을 잃지 않는 오은수 캐릭터를 무리없이 소화 했다.

이날 이지아는  돌직구를 날리는 언니 오현수(엄지원)에게 거침없이 맞대응을 하는가 하면, 딸 일에 있어서는 물불 가리지 않고 폭발하는 카리스마를 보여줬다. 또 조용조용한 말투로 일관하면서도 똑소리나게 자신의 생각을 전하는 등 탄탄한 연기력을 뽐냈다. 이지아의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남편의 외도로 갈등하는 오은수 캐릭터가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어떤 감정이든 ‘오은수답게’ 소화해내는 이지아의 연기력이 극의 몰입도를 높여주고 있다는 평.

‘세결여’ 현장 관계자는 “이지아가 첫 촬영 때의 초심을 잃지 않고 여전히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진정성 넘치는 연기력으로 오은수 캐릭터를 다져가고 있는 이지아의 연기 열정과 앞으로 펼쳐낼 맹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이지아가 출연하는  ‘세 번 결혼하는 여자’는 매주 토, 일 밤 10시 방송된다.

글. 강소은 silvercow@tenasia.co.kr
사진제공. 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