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샤벳, 상큼함 벗고 성숙함 입다…’B.B.B’로 컴백

달샤벳_화이트

6인조 걸그룹 달샤벳(세리, 아영, 지율, 우희, 가은, 수빈)이 8일 새 미니앨범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컴백활동에 나선다.

달샤벳은 8일 정오 새 미니앨범 ‘B.B.B’와 타이틀곡 ‘B.B.B(Big baby baby)’ 뮤직비디오를 전격 공개한다.

달샤벳의 일곱번째 미니앨범 ‘B.B.B’는 기존 상큼 발랄한 달샤벳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여성스럽고 세련된 성숙한 이미지를 강조한 타이틀곡과 겨울과 어울리는 따뜻한 느낌의 수록곡들로 채워졌다.

타이틀곡 ‘B.B.B(Big baby baby)’는 히트 작곡가 신사동호랭이가 만든 곡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변하는 남자의 모습을 철부지라는 뜻의 ‘빅 베이비(Big baby)’라고 표현했으며,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특징인 댄스곡이다.

이번 앨범에는 막내 수빈이 처음으로 작사 작곡하고 수빈의 고등학교 동기인 비투비 일훈이 랩메이킹과 피처링을 맡은 모던락 ‘그냥 지나가’를 비롯해 따뜻한 사랑 노래‘리와인드(REWIND)’, 애절한 미디움템포의 ‘너였나봐’, 타이틀곡 ‘B.B.B(Big baby baby)’를 색다른 느낌으로 만든 리믹스 버전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번 앨범은 데뷔 3주년을 맞은 달샤벳이 음악, 이미지, 퍼포먼스 등 여러가지 면에서 다양한 시도와 변신을 추구한 앨범이다”며 “막내 수빈의 자작곡으로 음악적으로 한단계 성장한 달샤벳을 만날 수 있다”고 전했다.

달샤벳은 8일 오후 미니앨범 ‘B.B.B’ 발매기념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이번 주 음악방송에서 ‘B.B.B(Big baby baby)’ 컴백 무대를 가지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