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기황후’, 소폭 상승하며 월화극 시청률 독주 체제

MBC '기황후'

MBC ‘기황후’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가 월화극 시청률 독주 체제를 지속하고 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6일 방송한 ‘기황후’는 전국시청률 17.9%를 기록했다. 전회 방송분(17.5%)보다 소폭 상승하며 여전히 월화극 시청률 독보적인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왕유(주진모)가 고문당한 승냥(하지원)을 간호하며 마음을 고백하고 절대권력자 타환(전국환)이 독주를 마시면서 앞으로의 상황에 새로운 국면이 펼쳐질 것임을 예고했다.

동시간대 방송한 KBS2 ‘총리와 나’는 7.3%, SBS ‘따뜻한 말 한마디’는 8.6%를 각각 기록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