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진│My name is…

내 이름은 전혜진(全惠璡). 은혜 혜에 옥돌 진을 쓴다.
태어난 날은 1988년 6월 17일생. 서울 올림픽을 했던 해에 태어났는데 어느새 나도 스물한 살, 성인이다.
세 살 터울인 오빠가 있다. 동생이 연예인인데도 연예계에 관심은커녕 호기심도 없다. 얼굴은 배우 박상민 선배를 조금 닮았다. 나랑은 안 닮았다는 얘기다.(웃음)
아동복 모델로 이 세계에 첫 발을 디뎠다. 나는 기억도 나지 않는데 어릴 때부터 어머니 보고 ‘나 이거 하고 싶다’고 졸랐다고 하더라. 그게 인연이 되서 아역 배우로 활동하게 됐다.
(강)혜정 언니는 SBS <은실이> 때 고등학교 3학년이었는데 그 때부터 연기에 대한 욕심과 열정이 대단했다. 같이 연기했던 선생님들도 나보고 ‘저 나이 되면 너도 저렇게 해야’한다고 할 정도였다.
한 작품에 들어가면 최대한 다른 작품과 겹치지 않도록 하는 편이다. 드라마 같은 경우 두 편을 같이 들어가면 너무 바쁘고 스트레스도 많이 받으니까. 최근 촬영이 끝난 <블러드 쉐이커>라는 영화와 <가문의 영광> 스케줄이 겹치긴 했는데 그래도 영화는 양해를 구하기 좀 나으니까.
밤새 촬영을 하고 돌아와도 어머니는 무조건 학교로 보내셨다. 자도 학교 가서 자라고. 나 같으면 하루 쯤 쉬라고 했을 거 같은데.(웃음)
수능이 끝나자 세상이 끝난 것처럼 구는 친구들에게 조언을 해준 적이 있다. 내가 같이 일하는 사람 중에는 대학을 안 나오고 기술을 익혀 성공한 사람들도 많았으니까.
일본 드라마를 좋아한다. 만화적인 캐릭터와 설정이 신선하고 좋다. 최근에는 좋아하는 배우인 아오이 유우가 나오는 <오센>과 다케우치 유코의 장님 연기 때문에 봤던 <장미 없는 꽃집>이 재밌었다.
출연했던 작품 중에서 시청자로서 가장 재밌게 본 작품은 인정옥 작가님의 <네 멋대로 해라>다. 당시에도 놀랄 만큼 새로운 감각의 드라마였지만 나중에 내가 나이를 먹고, 연애를 하면서 보면 와 닿는 게 더 많을 것 같다.
화보 타입의 사진을 찍는 걸 좋아한다. 그런데 실장님이 화보를 잘 안 잡아준다.(웃음) 이번에 <10 매거진>에서 찍은 사진도 잘 나왔으면 좋겠다.
<가문의 영광> 현장은 쪽대본도 없고, 분위기도 정말 좋다. 시후 오빠는 예전에 같은 사무실에 있었기 때문에 대하기도 편하고. 리딩 끝나면 시후 오빠랑, 정희 언니, 현진 씨랑 간단히 맥주도 한 잔 하고 그런다.
선생님들과 연기하는 게 솔직히 편하다. 그분들은 연기할 때 본인 연기만 하는 게 아니라 그 느낌을 상대방에게 전달하기 때문에 그걸 받기만 하면 된다.
요즘 본 드라마 중에서는 KBS <그들이 사는 세상>이 정말 최고였다. 특히 지오와 준영이 헤어지는 장면이 좋았다. 쿨한 척 하지만 같은 공간에서 함께 일하며 서로 얼굴 보고 가슴 아파 하는 상황이 생각만 해도 정말 아렸다. 처음에는 노희경 작가님 작품인 것도 모르고 좋다고 보다가 나중에 노 작가님 작품인 걸 알고 ‘역시’라는 생각이 들었다.
영화 <레지던트 이블>과 <울트라 바이올렛>에 나왔던 밀라 요보비치 같은 여전사 역할을 동경한다. 그런데 내가 바라는 역할을 하려면 할리우드로 진출해야 한다.(웃음) 갱스터 영화에 출연하고 싶은데 그 문화는 우리나라와는 거리가 머니까. 시켜주면 비처럼 몸 바쳐 할 자신이 있다.(웃음)
여행계를 만들었다. 영화 <일단 뛰어>에 같이 나왔던 현경 언니를 비롯해 친한 언니들과 같이 조직했는데 여행을 떠나려면 아직 훨씬 돈을 많이 모여야 된다. 게다가 요즘은 환율까지 올라서 더 힘들어졌다. 쿠바나 아프리카로 가고 싶지만 언니들은 같이 안 가려고 할 것 같다.

글. 위근우 (eight@10asia.co.kr)
사진. 채기원 (ten@10asia.co.kr)
편집. 장경진 (three@10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