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인’ 700만 돌파, 1월 중 1,000만 넘어설 듯

변호인

‘변호인’ 흥행 돌풍이 무섭다.

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영화 ‘변호인’은 이날 오전 8시 누적관객수 700만 435명을 돌파했다. 이는 21일 만에 700만 관객을 달성한 1,000만 영화 ‘7번 방의 선물’ ‘광해, 왕이 된 남자’ ‘아바타’를 4일 앞선 기록이다. 지금의 추세라면 1월 중 1,000만 관객을 돌파할 것이란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배급사 NEW는 ‘변호인’ 흥행에 대해 “1030 젊은 세대는 물론 1980년대를 기억하는 중장년층, 노년층에 이르기까지 전 연령층이 함께 공감하며 웃고 눈물 흘리는 영화로 뜨거운 호응을 이끌고 있다”며 “송강호의 생애 최고의 연기, 그리고 김영애 오달수 곽도원 임시완 이성민 등 최고 연기파 배우들의 폭발적 시너지로 이 같은 결과를 냈다”고 분석했다.

1981년 제5공화국 정권 초기 부산 지역에서 벌어진 ‘부림사건’을 모티브로 한 ‘변호인’은 1980년대 초 부산을 배경으로 돈 없고, 빽 없고, 가방끈도 짧은 세무 변호사 송우석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꾼 다섯 번의 공판과 이를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