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 주연 ‘찌라시’, 2월 증권가 찌라시의 모든 것이 밝혀진다.

찌라시

영화 ‘찌라시’ 스틸

은밀하게 속삭이고, 실체 없이 사라지는 증권가 찌라시. 고급 정보의 제작부터 유통까지, 찌라시의 모든 게 밝혀진다. 영화 ‘찌라시:위험한 소문’이 2월 개봉을 확정했다.

‘찌라시’는 증권가 찌라시로 인해 모든 것을 잃게 된 매니저 우곤이 사설 정보지의 근원을 추격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리얼 범죄 추격극. 최근 사회적으로도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는 증권가 찌라시를 소재로 했다는 점에서 대중의 호기심을 자극한다.김강우가 사설 정보지로 인해 모든 것을 잃게 된 후 찌라시의 세계로 뛰어든 매니저 우곤 역을 맡았다. 우곤은 한 번 꽂힌 것은 뭐든 끝장을 보고야 마는 뚝심 있는 성격의 소유자. ‘국민 형부’로 불리는 김강우와 열정의 소유자 우곤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낼지 기대된다.

찌라시 유통자, 정보 수집 전문가, 찌라시 해결사 등 고급 정보의 제조 과정을 둘러싼 스페셜리스트들에는 정진영, 고창석, 박성웅 등 연기파 배우들의 가세했다. 정진영이 증권가 찌라시를 제조, 배달하는 전직 기자 출신의 찌라시 유통업자 박사장 역, 고창석이 찌라시 제작을 위한 고급 정보 수집을 담당하는 불법 도청 전문가 백문 역, 박성웅이 해결사 차성주 역을 각각 담당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