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 이보영, KBS ·SBS 연기상 동반수상…수상소감 통해 애정 과시

지성(왼쪽) 이보영 부부

지성(왼쪽) 이보영 부부

배우 지성 이보영 부부가 연말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동반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31일 열린 ‘2013 KBS연기대상’과 ‘2013 SBS연기대상’에서 부부가 각각 주요 부문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얻은 것. 지성은 ‘K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비밀’로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으며, 이보영은 ‘SBS연기대상’에서 생애 첫 대상을 수상했다. 이보영은 대상 외에도 프로듀서상과 10대스타상을 함께 수상해 3관왕에 올랐다.

두 사람을 수상소감을 통해서도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지성은 “올해는 결혼을 해서 드라마 끝나고 따로 데이트할 시간을 안 만들어도 되고 집에 가니 그녀가 있더라”라며 “아내가 항상 새벽에 끝나는 스케줄임에도 불구하고 집밥을 해 줬다”며 웃음지었다.

또 “아내 이보영이 타 방송사에서 MC를 맡아 고생 중일텐데 마무리 잘했으면 좋겠고 상으로도 좋은 소식 들리길 바란다”고 이보영의 수상을 기원했다.

이에 화답하듯 이보영도 생애 첫 연기대상을 품에 안았다.

이보영은 “연기를 시작하고 나서 대상을 탈 수 있을 거라고 생각을 못했는데 이번에 너무 좋은 드라마를 만나 욕심이 났다”며 눈물을 흘렸다. 남편 지성에 대해서는 “신랑이 ‘너의 목소리가 들려’를 잊어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했는데 그럴 순 없을 것 같다. (작품을) 마음 한 켠에 품고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들려주었다.

올해 결혼에 골인한 두 사람은 각자 출연한 KBS2 ‘비밀’과 SBS ‘너의 목소리가 들려’가 작품성과 시청률 면에서 모두 좋은 평가를 얻으며 일과 사랑 두마리 토끼를 잡는 한 해를 보내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