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 2013 KBS 연기대상서 10년 만에 대상…“드라마는 협업이다”

2013 K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은 김혜수

2013 K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의 영예를 안은 김혜수

배우 김혜수가 2013 KBS 연기대상에서 영예의 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31일 오후 8시 30분부터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된 2013 KBS 연기대상에서 김혜수는 ‘직장의 신’으로 대상의 받으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김혜수는 “‘직장의 신’ 첫 회 대본을 보고 무모했지만 용기를 냈었다”며 “언제나 느끼지만, 드라마는 협업이다. 항상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신 제작진에 감사드린다. 드라마를 통해서이지만, 주변을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 “대상 수상을 예감했느냐”는 MC 신현준의 질문에 “보시는 분들이 유쾌하지만, 비정규직·정규직 등 계층 문제를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는 게 뜻 깊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가장 먼저 떠오른 사람은 사람이 누구냐고 묻자 “4시간을 자리 앉아 있었다는 생각뿐이었다”며 “짧은 시간이지만 시청자분들과 우리는 햇수로 2년을 함께한 셈이다. 그런 게 의미가 깊은 게 아니겠나”는 재치 있는 답변을 전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