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상욱 문채원, 2013 KBS 연기대상 중편드라마 우수상…‘착한 드라마’는 수상 소감도 ‘힐링’

2013 KBS 연기대상에서 중편드라마 부문 우수상을 수상한 주상욱(위쪽)과 문채원

2013 KBS 연기대상에서 중편드라마 부문 우수상을 수상한 주상욱(위쪽)과 문채원

배우 주상욱과 문채원이 2013 KBS 연기대상에서 중편드라마 부문 남녀 우수상을 차지했다.

31일 오후 8시 30분부터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된 2013 KBS 연기대상에서 ‘굿 닥터’의 주상욱과 문채원이 각각 중편드라마 부문 남녀 우수상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MC석에 자리하다 수상 소식에 깜짝 놀란 주상욱은 “진행을 맡아 너무 긴장을 많이 했는데, 시상대에 오르니 더 긴장이 되는 것 같다”며 “‘굿 닥터’의 김도한을 만나 정말 행복한 한해였다. 오랜 시간 함께한 소속사 관계자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 “이 자리에 오늘 어머니가 와계시다”며 “나를 위해 항상 기도해주시는 어머니께도 정말 감사하다”는 이야기를 털어놔 보는 이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

이어 시상대에 오른 문채원은 “화장실을 안 가려고 물을 안 마셨더니 정말 목이 탄다”며 “개인적으로 의학드라마를 꼭 한 번 해보고 싶었다. 아무리 열심히 공부를 해도 이제 와서 내가 의사를 할 가능성은 낮지 않나. ‘굿 닥터’를 하며 ‘종합 병원’과 같은 향수를 느낄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었다. 여기에 자리한 주상욱, 주원을 비롯해 환아를 연기한 아역 배우들까지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채원은 ‘굿 닥터’에서 다룬 ‘장애’라는 소재에 대해서도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며 많은 이들의 가슴에 따뜻한 메시지를 전했다. 문채원은 “장애라는 소재를 다루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그것을 사랑을 갖고 지켜봐주신 여러분이 있어 이 자리에 내가 설 수 있는 것 같다. 그 분들에게 일주일에 단 2시간이라도 기쁨을 드릴 수 있었다면 좋겠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해 작품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게 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