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 조성하 이미숙 이태란, 2013 KBS 연기대상 장편드라마 우수상 수상

2013 KBS 연기대상에서 장편드라마 부문 우수상을 수상한 조정석, 조성하, 이태란, 이미숙(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2013 KBS 연기대상에서 장편드라마 부문 우수상을 수상한 조정석, 조성하, 이태란, 이미숙(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배우 조정석, 조성하, 이미숙, 이태란이 2013 KBS 연기대상에서 장편드라마 부문 남녀 우수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8시 30분부터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된 2013 KBS 연기대상에서 ‘최고다 이순신’의 조정석, 이미숙, ‘왕가네 식구들’의 조성하, 이태란이 각각 남녀 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조정석은 “나보다 훨씬 우수한 선배들 사이에서 상을 타게 돼서 송구스럽다”며 “내가 상을 받을 만한 사람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앞으로 더 재밌고 감동 있는 이야기에 쓰임새가 많은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담담한 소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시상대에 오른 조성하는 “평소에 존경하던 나문희, 장용, 김혜숙 선배와 함께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영광스럽다”며 “지난 달 나문희 선생님의 생신이었는데 그 영광스러운 자리에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감격스러웠다. 그때 ‘나도 먼 훗날 그런 존경받는 배우로 그 자리에 서고 싶다’는 마음이 간절했다”고 말해 시상식장에 자리한 배우들의 가슴을 훈훈하게 덥혔다.

장편드라마 부문 여자상 수상한 이미숙은 “올해로 연기 생활이 35년째다. 지금 받는 상은 여전히 젊은 배우들과 경쟁을 하고 있다는 의미다”며 “다사다난한 한 해를 이렇게 상을 받으며 마무리하게 되어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 지금도 촬영장에서 고생 중인 제작진에 이 공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태란은 “올 한해를 ‘왕가네 식구들’로 마무리하고 내년도 ‘왕가네 식구들’과 함께 맞게 돼 정말 기쁘다. 배우들과 제작진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는 말로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