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2013 KBS 연기대상 베스트커플상 수상 소감 눈길…“용준이는 가수라서 모른다”

2013 KBS 연기대상에서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한 지성(왼쪽)과 황정음

2013 KBS 연기대상에서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한 지성(왼쪽)과 황정음

2013 KBS 연기대상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한 황정음이 남자 친구 김용준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31일 오후 8시 30분부터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된 2013 KBS 연기대상에서 ‘비밀’에서 호흡을 맞춘 지성과 함께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한 황정음은 키스신과 관련한 MC들의 짓궂은 질문에 재치 있게 답하며 시상식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키스신 후 배우자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 황정음은 “용준이는 가수라서 연기라는 것을 이해를 못한다”며 “그나마 지성오빠에게 짝이 있어 괜찮았지만, 전작에서 최다니엘과 호흡을 맞출 때는 질투가 심했다”며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지성은 “나는 오히려 아내 이보영이 스킨십 연기 때 이왕 할 거면 제대로 하라고 응원해준다”고 답해 시상식에 재미를 더했다.

이날 2013 KBS 연기대상에서는 ‘최고다 이순신’의 조정석-아이유, ‘직장의 신’의 오지호-김혜수, ‘굿 닥터’의 주원-문채원, ‘총리와 나’의 이범수-윤아가 공동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