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 한주완, 2013 KBS 연기대상 신인상 영예…‘대세 배우’는 소감도 달랐다

2013 KBS 연기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한주완(위쪽)과 정우

2013 KBS 연기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한주완(위)과 정우

배우 정우와 한주완이 2013 KBS 연기대상에서 평생 한 번뿐인 신인상 수상의 감동을 맛봤다.

31일 오후 8시 30분부터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된 2013 KBS 연기대상에서 ‘왕가네 식구들’, ‘연우의 여름’에 출연한 한주완과 ‘최고다 이순신’의 정우가 신인상 남자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주완은 “‘우리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날은 아직 우리가 살지 않은 날들이다’는 소설가 귀욤 뮈소의 말을 이 자리에서 실감하게 된다”며 “노동자 최상남 역을 연기한 배우로서 이 땅의 아버지들을 지지한다. 용기 내십시오”라는 소감을 전해 감동을 더했다.

뒤이어 시상대에 오른 정우는 “올 한해 정말 큰 사랑 받고 있다. 최선을 다해서 더 좋은 연기 보여드리겠다. 어머니, 하늘에 계신 아버지, 형, 누나 모두 사랑한다”는 소감을 전하며 눈시울을 붉혔고 “이 작품 저 작품 가릴 때가 아닌데 한 때 고집을 피운 적이 있다. 정말 기회를 주신 관계자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는 진정성 담긴 소감으로 시상식장을 달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