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루키, 나 너 찍었냐① 고성희

루키등록증 고성희2014년, 갑오년 말띠의 해가 밝았다. 텐아시아에서는 새해 첫 기획으로 10팀(명)의 새해 유망주를 꼽아보았다. 1일에는 다섯팀을 소개한다. 고성희(25), 박두식(27), 베스티(평균연령 23), 서강준(22), 씨클라운(평균연령 21)이 그 주인공(가나다순). 총 10팀(명) 모두 2013년 자신을 알리기 위해 부지런히 달려왔고, 2014년 본격적인 결실을 맺으려 하고 있다.

텐아시아가 꼽은 유망주들이 말띠 해 중에서도 60년마다 돌아온다는 행운의 ‘청마(靑馬)의 해’, 파란 말을 타고 역동적으로 한 해를 달려나가길 바라는 의미에서 ‘루키등록증’을 선사한다.

고성희

#나 너 왜 찍었냐?
영화 ‘롤러코스터’를 보았다면 고성희를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일본인 승무원 미나미토를 연기한 고성희. 일본인 특유의 어눌한 한국어 대사를 소화했던 그녀의 캐릭터는 꽤 강렬했다. 극중 톱스타 마준규(정경호)가 미나미토에게 반했듯, 영화를 본 관객들은 모두 고성희에 꽂히게 됐다. 당연히 ‘저 배우 되겠다’ 싶은 감이 왔다.

미나미토라는 독특한 캐릭터로 대중에 눈도장을 찍은 것은 고성희에게는 꽤 유리한 전략(?)이었을 것이다. 다소 평범한 듯 보이는 마스크 속에 다양한 매력과 가능성이 존재함을 알릴 수 있었기 때문이다.

배우 고성희의 가장 큰 매력은 순진무구한 표정 속에 떠있는 묘한 섹시함이다. 입을 앙다물고 있으면 독한 모습도 엿보이고, 웃으면 금세 해사하게 풀어지고 만다. 다양한 역할을 그릴 수 있는 백지 같은 배우다.

고성희는 이미 매력을 인정받은 듯 보인다. 브라운관 데뷔를 주연으로 한 것부터 심상치 않다.

#고성희, 2014년도 직진!
고성희의 2014년은 밝다. 지금 출연 중인 MBC 드라마 ‘미스코리아’가 경쟁작 SBS ‘별에서 온 그대’의 선전 속에서도 입소문을 타고 있다. 고성희가 맡은 김재희는 주연 이연희가 연기하는 오지영의 라이벌이다. 필모그래피가 그리 화려하지 않은 신인이 주연급으로 급성장했다. 김재희는 신이 내린 몸매와 피부, 흠잡을 데 업싱 완벽한 얼굴과 흐트러짐 없는 위엄을 갖춘 강력한 미스코리아 후보다. 이 완벽한 캐릭터는 실제로도 그런 조건들을 갖춘 배우가 연기해야했는데, 키 170cm의 늘씬한 몸매의 고성희는 이 모든 까다로운 조건을 갖추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런 외적 조건을 떠나 배역에 녹아들어가 있는 배우로서의 몰입력이 상당하다는 점에서 고성희는 롱런하는 배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아마도 ‘미스코리아’ 전후 고성희의 활동반경은 상당히 달라질 것이다.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벌써부터 차기작 러브콜이 들어오고 있다.

20대 여배우 기근이라며 발을 동동 굴리던 이들에게 고성희라는 루키는 천군만마일 것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사람 엔터테인먼트
편집. 최진실 tru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