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루키, 나 너 찍었냐② 박두식

박두식 루키등록증
2014년, 갑오년 말띠의 해가 밝았다. 텐아시아에서는 새해 첫 기획으로 10팀(명)의 새해 유망주를 꼽아보았다. 1일에는 다섯팀을 소개한다. 고성희(25), 박두식(27), 베스티(평균연령 23), 서강준(22), 씨클라운(평균연령 21)이 그 주인공(가나다순). 총 10팀(명) 모두 2013년 자신을 알리기 위해 부지런히 달려왔고, 2014년 본격적인 결실을 맺으려 하고 있다.

텐아시아가 꼽은 유망주들이 말띠 해 중에서도 60년마다 돌아온다는 행운의 ‘청마(靑馬)의 해’, 파란 말을 타고 역동적으로 한 해를 달려나가길 바라는 의미에서 ‘루키등록증’을 선사한다.

박두식
#나 너 왜 찍었냐?
2013년 박두식은 영화 ‘전설의 주먹’과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두 편의 작품으로 관객을 만났다. 두 작품에서 보여준 박두식의 매력은 우리의 시선을 잡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금방이라도 파닥파닥 튀어 오를 것만 같은 다듬어지지 않은 날 것의 생생함이 무척이나 신선하게 다가왔다. 앞으로 그가 어떻게 변신하고, 성장할지 유심히 지켜보길 권한다.

‘전설의 주먹’에서 윤제문이 맡은 신재석의 고등학교 시절을 연기한 박두식은 유난히 도드라졌다. 때론 겁 없이 덤비는 초짜가 가장 무서운 법. 처음 카메라 앞에 선 박두식은 틀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움직였다. 엄밀하게 말하면, 연기를 했다기보다 아무렇게나 그냥 막 들이댄 느낌이다. 그게 오히려 캐릭터와 잘 부합했고, 또래들이 지니지 못한 날 것의 매력을 뿜어냈다. “몰라도 패기 있게 열심히 하자는 마음 하나로 버텼다”는 그의 오기는 통했다.

영화를 마친 후 곧바로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 김충기 역에 낙점됐다. 이 작품에서도 날 것의 생생함은 여전했다. 원래 8회 촬영 후 하차가 예정됐던 그는 자신만의 캐릭터가 구축되면서 중요한 임무를 부여 받으며 끝까지 함께했다. 나름 애드리브도 시도했고, 성빈 역의 김가은과 뜻하지 않은 러브라인도 형성됐다. 뛰어난 연기력보다는 조금은 거칠고, 덜 다듬어진 느낌이 안방에서도 유효했다. 처음 기대했던 것과 달리 끝까지 김충기로 자리를 지키면서 드라마의 인기를 제대로 경험했다. 연기 경험이 전혀 없던 그의 두 번째 발걸음도 매우 성공적이다.

#박두식, 2014년도 직진!
2014년 박두식은 영화로 ‘직진’한다. 이정재, 신하균, 보아 등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하는 영화 ‘빅매치’(가제)에 자신의 이름을 올렸다. 박두식은 형을 구하기 위해 맨몸으로 게임에 뛰어든 이정재를 잡기 위해 필사적으로 쫓는 열혈 형사 남형사 역이다. 김의성과 콤비를 이뤘다. 주로 또래들과 호흡을 맞춘 이전과는 분명 다른 상황이다. 박두식이 표현해 낼 남형사의 모습이 궁금하다. 비중은 제법 큰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하반기까지 기다려야 할 것 같다. 또 박두식은 류승완 감독이 연출한 3D 단편영화 ‘유령’의 촬영을 마친 상태다. 이 작품은 한국영화아카데미의 3D 옴니버스 영화제작 프로젝트 중 한 편으로 신촌살인사건을 소재로 했다. 박두식, 이다윗, 박정민 등이 함께 했다. 이 외에도 영화 ‘패션왕’ 등 다양한 작품에서 카메오 출연을 통해 틈틈이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조만간 드라마 캐스팅 소식도 들려줄 것으로 보인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편집. 최진실 tru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