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컴백 일정 변경…1월 2일로 앞당겨

비 '라 송' 티저영상

비 ‘라 송’ 티저

가수 비가 내년 1월 2일 컴백한다.

앞서 비는 더블 타이틀곡 ‘30SEXY’와 ‘라 송’의 티저 이미지를 차례로 공개했다. 이어 비는 31일 두 곡의 티저 영상을 공개해 컴백 기대감을 높였다.

비는 1월 6일 정규 6집 음반 ‘레인 이펙트(Rain Effect)’를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영화 해외 촬영 일정 조정 등으로 불가피하게 1월 2일 정오로 발매 일정을 앞당겼다.

비 소속사 큐브 DC 측은 “비가 할리우드 영화 촬영의 추가 촬영일정이 이 달 안으로 잡히게 돼 전체적인 일정에 있어서 조율이 필요했다”며 “이번 음반에 대한 기대감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는 상황에서 4년 만의 컴백인 음반 활동을 하루라도 빨리 임하고자 하는 의도 역시 게릴라성으로 발매 일정을 수정하게 된 배경”이라 설명했다.

비는 31일 정오에 공개된 ‘30SEXY’ 티저 영상에 이어 오후 3시에는 ‘라 송’의 티저를 공개해 독특한 비주얼과 라틴 힙합 사운드를 선보였다.

티저 영상 속 흥겨운 브라스 사운드에 라틴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의 배경이 시선을 끄는 가운데 비는 장난스런 모습으로 등장해 강렬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오는 2일에 발매되는 비의 더블 타이틀곡 ‘라 송’은 서부 영화를 연상시키는 인트로에 빈티지한 드럼비트, 브라스 라인 위에 얹힌 비의 위트 넘치는 보컬이 인상적인 곡이다.

비의 새 음반 ‘레인 이펙트’는 비가 직접 전곡을 작사, 작곡, 프로듀싱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큐브D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