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인’, ‘아바타’ 보다 빠르게 400만 넘어섰다

'변호인'이 400만 고지를 가뿐히 넘어섰다

‘변호인’이 400만 고지를 가뿐히 넘어섰다

영화 ‘변호인’이 지난 28일 누적관객수 400만을 넘어섰다.

배급사 NEW에 따르면, ‘변호인’은 29일 전국 58만9,025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관객수 432만361명을 돌파했다.

앞서 ‘변호인’은 개봉 첫 날 오프닝 스코어 23만 관객을 동원, 개봉 3일 만에 100만 관객 돌파, 5일 만에 200만 관객, 7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한 바 있다. 이어 개봉 10일만에 432만 관객을 넘어섰다.

배급사 NEW 측은 “본격적인 겨울방학을 맞아 극장을 찾은 1030세대는 물론, 1980년대를 기억하는 40대 중장년층 관객까지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입소문에 힘입어 이같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변호인’의 이번 성적으로 향후 장기흥행을 점쳐볼 수 있는 이유는 개봉 첫 주말인 지난 21일 토요일 54만1,422명을 동원한 것과 비교했을 때, 개봉 2주차 주말인 28일 토요일 관객이 더욱 상승했다는 점이다. 또 ‘변호인’의 400만 관객 동원이 개봉 12일 만에 400만을 돌파한 ‘7번방의 선물'(최종 관객수 1,280만명, 배급사 집계 기준), 개봉 16일 만에 400만 관객을 돌파한 ‘광해, 왕이 된 남자'(최종 관객수 1,231만명) 보다 빠른 속도라는 점에서, 또 한 편의 1,000만 흥행까지 내다볼 수 있게 됐다. 이외에도 역대 12월 개봉작 중 최고 흥행작이자 역대 박스오피스 흥행 1위인 ‘아바타’가 400만 관객 동원에 11일이 걸렸다는 점에서, 10일만에 400만을 돌파한 ‘변호인’의 최종 성적에 관심이 간다.

‘변호인’은 1980년대 초 부산을 배경으로 가방끈 짧은 세무 변호사 송우석(송강호)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꾼 다섯 번의 공판과 이를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라는 점에서 영화 외부적으로 정치적 논란이 들끓고 있지만, 영화 흥행 요인은 배우들의 연기력이나 영화적 완성도와 상업성 등 내부 요인에서 찾아볼 수 있다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